‘섹션TV’ 알베르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기 예상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섹션TV'

사진제공=MBC ‘섹션TV’

오늘(26일)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모델로 변신한 외국인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 기욤 패트리와의 만남이 공개된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활약한 알베르토, 다니엘, 기욤 3인방이 고전 영화 속 남자 주인공으로 변신한다. 사진작가 김태영의 ‘남성성의 흔적(Trace of Masculinity)’에서다.

세 사람은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진전의 주인공이 된 것은 처음이라고 했다. 이 가운데 기욤은 자신의 사진이 아주 마음에 든다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또 알베르토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인기를 처음부터 예감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인도 먹기 힘들다는 삭힌 홍어를 친구들과 먹는 장면의 뒷이야기도 전한다.

다니엘은 평소 역동적인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이에 리포터 박슬기는 “역동적인 사람하면 나인데 이미 결혼을 해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대신 본인과 비슷한 지인을 소개해주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