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양혜지, 성공적인 지상파 첫 데뷔 ‘눈도장 쾅’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UHD '부잣집 아들'의 양혜지/사진 제공=콘텐츠와이

MBC UHD ‘부잣집 아들’의 양혜지/사진 제공=콘텐츠와이

신인 배우 양혜지가 지상파 데뷔작인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 심소연)에서 일 잘하는 경리 역할로 눈도장을 찍었다.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 tvN 단막극 ‘직립보행의 역사’ 등에서 밝은 에너지를 보여준 양혜지는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 복순(박순천)의 딸 ‘박서희’로 등장해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 날 양혜지는 원용(정보석)의 사무실에서 경리로 일하며 잔심부름을 하는 모습으로 처음 등장했다. 심부름으로 받아온 돈을 원용에게 건네주며 싹싹한 성격을 드러냈다. 또 현숙(윤유선)의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에는 자연스레 웃어넘기는 유연함을 발휘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예고했다.

엄마 복순과 있을 때에는 티격태격하면서도 배려하는 ‘모녀 케미’도 보여줬다. 복순의 손톱에 정성스레 매니큐어를 발라주는 다정함을 보이는 한편 다이어트를 한다며 복순이 주는 밥을 덜어내며 아웅다웅해 현실에 있을 법한 딸의 모습을 만들어나갔다.

이처럼 양혜지는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