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빅’ 1쿼터 최종 라운드, 최고 시청률 4.9%로 유종의 美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코미디 빅리그' 2018년 1쿼터 유종의 미를 거뒀다. / 사진제공=TVN

‘코미디 빅리그’  2018년 1쿼터 유종의 미를 거뒀다. / 사진제공=tvN

 

tvN ‘코미디빅리그(이하 ‘코빅’)’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4.9%를 기록하며 2018년 1쿼터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24일 방송된 ‘코빅’의 올해 1쿼터 최종 라운드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이 3.6%(닐슨코리아), 최고 시청률 4.9%를 기록했다. 이날 코빅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종편과 케이블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남녀 2049 타깃 시청률도 평균 2.7%, 최고 3.3%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컴Funny’가 1쿼터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막판까지 각축을 벌였던 ‘부모님이 누구니’는 ‘컴Funny’에 재역전 당하며 아쉽게 2위를 기록했다.

3위를 둘러싼 접전도 치열했다. 11라운드에서 누적 승점 공동 3위를 기록했던 ‘마성의 나래Bar’와 ‘오지라퍼’가 접전을 벌인 끝에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하면서 ‘마성의 나래Bar’가 상금을 획득했다.

‘컴Funny’에서 ‘양그래’ 캐릭터로 인기를 견인했던 양세형은 “다음 쿼터에도 재미있는 코너들이 많이 준비돼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 “코미디 시장이 어렵다고 하지만 (코미디빅리그를 통해) 코미디가 다시 살아나지 않을까 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코빅’을 연출하는 김민경PD는 “늘 새로운 시도를 통해 신선한 웃음을 전하려는 진정성을 많은 분들께서 알아봐 주셔서 감사하다. 다음 쿼터에는 더욱 큰 웃음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tvN ‘코미디빅리그’는 오는 4월 8일 오후 7시40분 2018년 2쿼터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