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은지원, 6년 만에 ‘입수 복불복’ 도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은지원/사진제공=

가수 은지원/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가수 은지원이 패키지 여행에서도 입수에 도전했다. 오는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를 통해서다.

은지원은 과거 야생 버라이어티로 불리던 한 예능에서 수년 간 활약한 인물답게 패키지여행을 ‘극한 예능여행’으로 바꾸고 있다.

패키지 사상 처음으로 ‘잠자리 복불복’을 제안했던 그가 이번에는 ‘입수 복불복’에까지 도전했다. 두바이에서 6년 만에 입수에 나서게 된 것.

이에 MC들은 은지원이 선보일 입수에 기대감을 갖고 지켜봤다. 그는 기대에 부응하듯 주저없이 두바이 바다에 몸을 던졌다. 그러나 은지원은 바다에 몸을 던지자마자 사색이 된 채 구급차를 찾아 현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