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우효광 “‘너는 내 운명’은 우리 부부의 인생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너는 내 운명'

/사진=SBS ‘너는 내 운명’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26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을 떠난다.

이날 방송될 ‘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우부부’ 추자현·우효광 부부의 마지막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우효광이 스튜디오에 출연해 못 다한 이야기들을 전할 예정이다.

‘추우부부’는 ‘너는 내 운명’ 첫 방송부터 함께해온 원년 멤버로 프로그램의 인기를 이끄는 1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결혼 6개월 만에 예비 부모가 된 ‘추우부부’는 지난 11월, 프로그램을 통해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당분간 태교와 출산 준비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추우부부’는 마지막 녹화를 마치고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시청자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이하 일문일답 인터뷰

Q1. ‘너는 내 운명’ 1회부터 함께 했는데 떠난다는 생각을 하니 어떤가?

추자현 : 드라마든 예능이든 프로그램을 끝내고 헤어질 때는 매번 아쉽다. 그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더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항상 겪지만, 한편으론 그 감정이 행복한 감정이기도 하다. 저희 부부에게는 ‘너는 내 운명’이 인생 프로그램으로 남을 것 같다. 시청자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Q2. 출산일이 다가오는데 엄마와 ‘바다’의 상태는 어떤가?

추자현 : 정기 검진을 받고 있는데 아이도 잘 자라고 있다고 하고 저도 컨디션이 좋다. 임신이 처음이다 보니 임신 소식을 알고 난 직후에는 곧장 프로그램에서 빠져야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드라마 촬영처럼 매일 스케줄이 있는 것도 아니고, ‘너는 내 운명’ 특성상 리얼하게 사는 모습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무리하는 건 없었다. 크게 힘든 것 없이 차근차근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다.

Q3. ‘너는 내 운명’ 출연 기간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우효광 : 하나만 얘기를 할 수 없을 것 같다. ‘너는 내 운명’ 하면서 생각지도 않게 많은 것을 얻었다. 사실 어떤 부분은 믿기지 않은 부분도 많고, 꿈꾸는 거 같기도 하다. 그래서 다 잊을 수가 없다.

추자현 : 효광 씨 말대로 정말 모든 에피소드들이 다 기억에 남아서 하나만 꼽기 어렵다. 그래도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저는 아무래도 프로그램을 통해서 임신 소식을 알렸던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정말 돌발적으로, 다이나믹한 상황이었다. 사전 준비도 못했고 말 그대로 휴대 전화로 촬영하면서 그 순간들을 생생하게 담았지 않나. 방송 후에 시청자 분들에게도 많은 축하를 받아서 그런지 처음 임신 소식을 알렸던 에피소드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Q4. ‘너는 내 운명’ 출연을 망설이는 다른 부부들에게 선배 커플로서 한 마디 한다면?

추자현 : 망설이는 게 이해는 된다. (웃음) 꼭 부부 리얼 프로그램이 아니더라도 사생활을 대중에게 공개한다는 건 쉽지 않은 결정이다. 또 연예인이라면, 연기자로서 이미지가 있을 수 있는데 사는 것, 아침에 일어나고 잠자는 순간까지 다 보여드린다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

그런데 저희 부부는 ‘이때 아니면 또 언제 인생에서 그런 추억을 남길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 저희 커플을 보면서 시청자 분들도 느끼셨겠지만 사는 건 다 똑같다. 방송이니까 편집을 더 재미있게 해주시는 거지 결국 사는 모습이 다 같으니까 그 모습을 보면서 공감하고, 저도 또 다른 커플들의 이야기를 보면서 ‘아 나도 저랬는데 다른 커플은 이렇구나’ 위안도 받는다. ‘아~우린 저 때 저랬지’ 하면서 보면서 큰 재미가 있으니까 프로그램을 통해 추억을 남긴다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Q5. 시청자들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추자현 : 그 동안 저희 커플을 많이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촬영 마치고 스태프 분들도 많이 아쉬워해주시고 기분이 이상하다. 빨리 마무리해서 더 새로운 커플들이 많이 나왔어야 하는데 우리가 너무 오래 한 것 아닌가 싶기도 하다. (웃음) 여러분들의 응원 덕분에 ‘너는 내 운명’과 함께하는 내내 저희 정말 행복했다. 저도 출산 잘하고 돌아와서 드라마나 영화로 연기자로서 또 좋은 모습 잘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

‘추우부부’의 마지막 에피소드는 오늘(26일) 오후 11시10분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