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몬스타엑스 “강렬함 안에 따뜻한 진심, 그게 우리의 색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가 “우리의 색깔은 강렬함에 녹아 있는 따뜻함”이라고 설명했다. 26일 오전 10시 서울 논현동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난 몬스타엑스는 “오늘(26일) 여섯 번째 미니음반 <더 커넥트(THE CONNECT)>로 컴백한다”고 밝혔다.

이번 컴백은 지난해 11월 음반 <더 코드(THE CODE)>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새 음반의 타이틀곡 <젤러시(Jealousy)>는 펑크 알앤비 장르의 곡으로, 좋아하는 사람에게 질투하는 남자의 마음을 솔직하게 풀어냈다.

앞선 활동곡 <드라마라마>로 데뷔 후 처음 음악방송 1위를 거머쥔 몬스타엑스는 “이번 활동으로도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셔누는 “지난 음반으로 좋은 반응을 얻어서 이번에도 기대하고 있다. 판매량 등 기록보다 더 많은 팬들이 좋아해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민혁은 “마음을 비우고 있다. 어떤 결과를 얻더라도 기분 좋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음반과 다른 점으로 “격한 안무”를 꼽았다. 셔누는 총 세 가지의 포인트 안무를 설명하며 기대를 높였다.

주헌은 “‘드라마라마’부터 몬스타엑스의 색깔을 잡아가는 것 같다. 강렬한 에너지를 보여주면서도 수록곡을 통해 팬들에게 따뜻한 진심을 전달한다”면서 “이번 음반에도 강렬한 힘 안에 따뜻한 마음이 녹아 있다”고 밝혔다.

몬스타엑스는 <젤러시>로 음악 방송과 공연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