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홍수현, 달달 데이트부터 이별까지…몰입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잣집 아들' 방송 화면 캡처

‘부잣집 아들’ 방송 화면 캡처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의 홍수현이 첫 회부터 다채로운 로맨스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홍수현은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 에서 엄친딸 김경하 역으로 등장했다.

연인 최용(이창엽)과 다정하게 클라이밍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으로 첫 등장한 김경하는 진한 핑크빛 무드로 설렘을 선사했다. 부모님의 연락에도 거짓말을 하며 비밀 연애를 즐기는가 하면 첫 키스의 추억을 회상하며 달콤한 키스를 나누는 등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하지만 둘의 관계를 눈치챈 아버지 김원용(정보석)으로부터 결혼정보 회사를 통한 조건 결혼을 압박 받았다.

부모님의 성화에 못 이겨 맞선을 받은 사실을 최용에게 들킨 김경하는 이별을 맞았다. “내가 장난감이었냐”는 최용의 말에 마음과 달리 “나쁜 놈. 그래 장난감이다. 내가 너 데리고 놀았다”라고 말하며 최용의 뺨을 때렸다.

홍수현은 달콤한 케미부터 가슴 아픈 이별까지 휘몰아치는 로맨스 전개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최용을 진심으로 사랑하지만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는 모습을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는 평이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