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규종 “나만의 목소리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가수 김규종/사진제공=김규종 페이스북

가수 김규종/사진제공=김규종 페이스북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 울게 하소서'(이하 울게 하소서)의 정체는 그룹 더블에스301의 김규종이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복면가왕’ 2라운드에서 김규종은 크러쉬(CRUSH)의 <잊어버리지마>를 선곡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가면을 벗어야 했다.

김규종은 “예전부터 출연하고 싶었는데 나오게 되어 영광이다. 쟁쟁한 실력을 갖춘 분들이 많아서 바로 떨어질 것을 예상하고 나갔는데 2라운드에 진출하게 되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SS501 때 해왔던 음악들과는 다른 스타일의 음악을 해오고 있는데, 저만의 목소리로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8일방송에서 김규종은 ‘울게 하소서’로 등장해 ‘밤의 여왕’ 치즈(CHEEZE)와 함께 호흡을 맞춰 가수 아이유(IU)와 하이포(HIGH4)의  <봄 사랑 벚꽃 말고>를 선곡해 1라운드에서 승리했다.

김규종은 오는 4월 초 앨범을 발매를 앞두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