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첫 할리우드 진출작 ‘쓰나미 LA’, 4월 크랭크인·국내 배급사 확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강동원./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동원./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동원의 할리우드 진출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쓰나미 LA’가 4월에 크랭크인한다.

국내 수입배급사로는 ‘메카닉: 리크루트’ ‘존윅-리로드’ ‘킬러의 보디가드’등의 배급을 맡은 제이앤씨미디어그룹에서 배급을 맡았다. 내년 미국과 함께 동시기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쓰나미 LA’는 미국 LA에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쓰나미가 도시를 강타하고 대량 살상을 초래한다는 내용의 재난 영화로 제작된다. 2018년 4월부터 영국과 멕시코를 오가며 촬영이 이뤄질 예정이며 강동원은 ‘인랑’을 마무리하고 바로 유럽으로 넘어가 촬영에 참여한다.

강동원은 ‘쓰나미 LA’로부터 시나리오를 받고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극 중 캐릭터는 서퍼이며 영화에서 서핑을 하는 모습은 직접적으로 등장하지 않지만 정의로운 시민 역할로 스펙터클한 액션과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대사는 전부 영어로 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