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광수, 정유미 두고 신동욱과 신경전 “매너 아닌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이광수와 신동욱이 정유미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25일 방송된 tvN ‘라이브’에서다.

염상수(이광수)는 테이저건을 잘못 발사해 감찰을 받게 된 한정오(정유미)를 걱정했다. 최명호(신동욱)도 한정오를 직접 집에 데려다 주며 신경썼다.

한정오는 최명호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최명호는 “사고 안 치고 경찰된 놈이 어디있냐”며 “너에게 필요한 것은 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정오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를 본 염상수는 “이거 터치다. 정오는 여자 후배다. 매너 아니다”라고 경계했다. 최명호는 피식 웃더니 한정오에게 “내일 감찰 잘 받으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