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신스틸러 구자성, ‘사자’ 출연… ‘열일’ 행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고자성. / 사진제공=JTBC '미스티' 방송화면

배우 고자성. / 사진제공=JTBC ‘미스티’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에서 신스틸러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구자성이 드라마 ‘사자’로 안방극장을 다시 찾는다.

구자성은 ‘미스티’에서 카메라 기자 곽기석 역을 연기했다. 주인공 고혜란(김남주)와 같은 보도국 소속의 곽기석은 ‘선배 바라기’로 고혜란의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고혜란이 강해건설 입찰 비리 보도에 대한 정치권의 보복으로 케빈리(고준) 살인 사건 용의자로 지목되며 긴급 체포되자 한지원(진기주)과 함께 고혜란을 구하고자 했다. 구자성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극 후반부에는 일부 누리꾼들이 케빈리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곽기석을 지목하기도 했다.

톱모델 출신의 구자성은 지난해 웹드라마 ‘더블루씨’로 연기를 시작했다. 첫 안방극장 진출작 ‘미스티’에서 안정적인 발성과 연기로 호평을 얻으며 차기작을 확정했다.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드라마 ‘사자’다. 구자성은 이를 통해 박해진, 나나 등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