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마녀전’ 신혜정, 이중생활 들통 위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착한 마녀전' 방송화면

/사진=SBS ‘착한 마녀전’ 방송화면

SBS 주말 드라마 ‘착한 마녀전’의 신혜정이 위기에 빠졌다.

지난 24일 방송된 ‘착한 마녀전’ 13~16회 방송에서 스튜어디스와 룸살롱을 오가는 주예빈(신혜정)의 이중생활이 들통났다.

예빈은 학력과 신분을 날조해 동해항공에 입사했다. 채강민(심형탁)은 스튜어디스와 룸살롱을 오가는 예빈을 알고 이를 약점삼아 이용하고자 했다. 차선희(이다해)와 송우진(류수영)의 앞길을 훼방 놓으려고한 것.

이런 가운데 예빈은 동해항공 모델로 선정돼 과거 도희가 받았던 티아라 왕관을 쓰고 ‘대세’로 떠올랐다. 이를 연기하는 신혜정은 톡톡 튀는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착한 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