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첫 방송 ‘부잣집 아들’… 관전 포인트 셋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UHD ‘부잣집 아들’ 공식 포스터

/사진=MBC UHD ‘부잣집 아들’ 공식 포스터

MBC UHD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제작진이 오늘(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 관록의 필력

‘부잣집 아들’은 ‘전원일기’ ‘그대 그리고 나’ ‘그 여자네 집’ 등 드라마를 집필한 김정수 작가의 작품이다. 관록이 필력이 만들어낼 매력적인 캐릭터, 흥미진진한 에피소드가 기대된다.

◆ 신구(新舊)세대 조화

주인공 이광재 역의 김지훈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스타성으로 ‘주말극 황태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지훈과 함께 현대판 온달왕자와 평강공주로 환상의 콤비를 보여줄 김주현(김영하 역) 역시 안방극장의 신흥 대세로 떠올랐다. 이들의 호흡이 기대되는 이유다.

여기에 이규한(남태일 역), 홍수현(김경하 역)과 김영옥(박순옥 역), 정보석(김원용 역), 윤유선(박현숙 역), 강남길(이계동 역) 등 중견배우들, 이창엽(최용 역), 김민규(김명하 역), 양혜지(박서희 역) 등 라이징 스타들의 신구 조화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 ‘삶 속의 사랑, 사랑 속에 사람’ 

‘부잣집 아들’은 어느 날 갑자기 들이닥친 인생의 시련에 좌절하더라도 가족을 통해 일어설 용기를 얻고 함께 극복해나가는 이야기다. 철부지 부잣집 아들이 한 순간에 몰락한 뒤 끈기와 배짱으로 꿋꿋하게 정면 돌파하는 모습을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내며 우리 삶 속에서 가장 소중한 가치는 사랑과 사람임을 전한다.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의 이야기. ‘부잣집 아들’은 오늘(25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