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최화정 어록 화제…“사랑은 창피하고 구질구질한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조이 '연애의 참견' 방송화면

/사진=KBS조이 ‘연애의 참견’ 방송화면

배우 최화정이 지난 24일 방송된 KBS조이 ‘연애의 참견’ 10회에서 사랑은 “창피하고 구질구질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10년 사귄 남자 친구의 여자 사업 파트너로 인해 이별의 위기를 맞이한 커플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을 들은 김숙과 곽정은은 당장 헤어져야 한다며 분노했다. 그러나 최화정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이 여자가 남자를 너무 좋아한다는 거다. 우리가 ‘나 같으면 결혼 안 해’ ‘저건 마음이 떠난 거야, 헤어져’라고 말할 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인생은 그렇게 폼 나는 게 아니다. 정말 구질구질한 거다. 왜냐하면 내가 이 남자를 너무 사랑하니까 창피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화정은 “사연녀는 10년 간 연애했고 이 남자를 사랑했는데 저 사업 파트너만 없다면, 남친의 회사 프로젝트만 없었다면 하는 생각이 있기 때문에 제가 여자친구라면 기다릴 것 같다”고 말했다.

사랑과 연애, 더 나아가 삶에 대한 최화정의 조언은 ‘연애의 참견’ 시청자들 사이에 ‘어록’이라고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연애의 참견’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10분 KBS 조이와 KBS 드라마 채널을 통해 동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