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광수가 성장하는 법 #정면돌파 #공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정면돌파와 공감’.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 염상수(이광수)가 성장하는 방법이다.

지난 24일 방송된 ‘라이브(Live)’ 5회에서 염상수는 아동방임 사건을 통해 아픈 과거를 떠올렸다.

상수는 PC방에서 한 아이의 엄마가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우울증을 앓고 있던 여성이 아이를 몇 달 간 PC방에 방치했음을 알게 된 그는 “폭력이나 방임이나 뭐가 다르냐”며 분노했다.

염상수 역시 어린 시절 아버지가 뺑소니 사고로 갑자기 사망한 후 술에 의존하며 누워만 지낸 어머니로 인해 형과 함께 굶주렸던 것.

상수는 아동보호기관에 맡겨진 아이를 찾아갔다. 어린 시절 배고픈 자신에게 먹을 것을 가져다 준 친형처럼 음식을 나눠주고 아이의 입가를 닦아주는 모습이 먹먹함을 남겼다.

오양촌(배성우)은 상수가 아이에게 명함을 줬다는 말을 듣고 “네가 그 아이를 위해 월급을 타서 갖다 줄 거냐, 부를 때마다 달려갈 거냐”며 나무랐다. 그러나 상수는 물러서지 않고 “할 수 없는 건 안 하고 할 수 있는 것만 하려고 한다. 아무것도 안 하는 건 못 참겠다”고 항변했다.

이광수의 연기가 돋보였다. 씩씩한 상수의 상처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분노와 차분한 모습을 오가며 다양한 감정을 연기했다.

‘라이브’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늘(25일) 오후 9시에 6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