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다비치 이해리·강민경 단점 폭로…”툭하면 배고프다” vs “건망증 심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듀오 다비치. / 사진제공=JTBC

듀오 다비치. / 사진제공=JTBC

듀오 다비치의 이해리와 강민경이 서로의 단점을 폭로한다. 25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 10회에서다.

이날 방송에는 다비치와 길구봉구가 쇼맨으로 출연한다.

그중 다비치는 데뷔 10년이 된 장수 듀오. 최근 녹화에서 그 비결을 묻자 다비치는 “우리는 유독 성격이 잘 맞는다”고 답했다.

그러나 MC들이 “서로 불만은 전혀 없느냐”고 묻자 폭로가 시작됐다. 강민경은 “해리 언니가 툭하면 배고프다고 한다”고 했고, 이해리는 “민경이는 건망증이 있는지 핸드폰을 놓고 다녀서 출발했다가 늘 다시 돌아가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성파 듀오 길구봉구는 “우리를 향한 오해를 먼저 풀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길구는 “이름과 생김새가 비슷해서 우리 둘을 형제로 알고 있는 분들이 많이 있는데, 그게 아니라 작명가 할아버지에게 각자 돈을 주고 지은 귀한 이름”이라고 ‘형제설’을 부인했다. 봉구도 “둘이 서 있으면 키가 커 보이지만 사실 우리 둘 다 작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