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임산부에 테이저건 발사…’위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유미가 테이저건을 들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 주취자들의 싸움을 말리다가 위기를 맞았다.

한정오(정유미)는 사수 강남일(이시언)보다 앞서 사건 현장에 도착했다. 남일은 자신이 도착할 때까지 경계하고 있으라고 했고, 정오는 지시를 따랐다.

하지만 이후 주취자들의 싸움이 일어났다. 그는 건장한 두 남성을 말리다 유리컵에 손을 다치는 등 일이 커졌다. 한 남성의 아내가 맥주병으로 다른 남성의 머리를 가격하려고 할 때, 정오는 테이저건을 쐈다.

여성은 곧바로 쓰러졌고, 그가 임신 상태라는 것을 알았다. 현장에 남일이 도착하면서 한 회가 마무리됐다.

다음 회의 예고에서 조사를 받는 남일과 정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오의 흔들리는 눈빛과 “나는 아내와 아이가 있다”고 말하는 남일의 싸늘한 표정을 공개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