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주영, 정유미와 다투다 터진 트라우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주영이 정유미와 다퉜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 이주영의 트라우마가 공개됐다.

‘라이브’에서는 송혜리(이주영)와 한정오(정유미)의 말다툼을 담았다. 혜리는 시보 기간 이후 강력계로 가고 싶지만 매일 주취자만 상대하는 자신의 처지에 대해 푸념했다. 그런 자신과 다르게 강력 사건만 담당하는 정오를 향한 서운한 마음을 토로했다.

혜리는 정오에게 “대형 사건이나 공부될 만한 사건 있으면 동기들과 나누는 게 의리다. 성과 점수만 챙긴다. 의리없다”고 했다. 정오는 “사람이 죽었다. 온몸이 피투성이다. 그게 보고 싶냐? 그게 부럽냐”고 응수했다.

정오의 외침을 들은 혜리는 ‘피투성이’라는 말에 반응하며 어린 시절 자신이 겪은 아픈 기억을 떠올린다. 혜리의 기억에는 어린 시절 방앗간에서 피투성이가 돼 고통스러워하는 아빠의 모습이 남아 있었다.

이후 혜리는 정오에게 “나도 아빠가 피투성이된 모습을 본 적 있다. 힘들었겠다”고 위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