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배종옥·배성우 “이혼하자” VS 버티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배종옥이 배성우에게 다시 한 번 “이혼하자”고 말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다.

안장미(배종옥)와 오양촌(배성우)은 아동 방치 사건 현장에서 만났다. 장미는 양촌에게 차분하게 상황을 설명했고, 염상수(이광수)는 양촌을 도왔다.

양촌은 “우리 언제까지 이렇게 지내냐”며 “애매하고 짜증 난다”고 했다. 장미는 “그러니까 이혼하자”고 응수했다.

양촌은 다시 한 번 ‘이혼’을 미뤘고 장미는 싸늘한 얼굴로 발걸음을 돌렸다. 상수는 화장실에서 두 사람의 대화를 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