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여회현·박세완, 긴장감 넘치는 재회..번호 교환까지 성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여회현과 박세완이 극적인 재회로 이목을 끌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다.

박재형(여회현)은 이날 면접을 보기 위해 한 회사를 찾았다. 스스로에게 용기를 불어넣기 위해 회사 옥상에서 “할 수 있다”고 외쳤다. 그런 그를 연다연(박세완)이 지켜봤다. 다연은 남몰래 재형을 짝사랑한다.

다연은 회사 옥상에 있는 재형을 몰래 자신의 휴대전화 카메라에 담았다. 이를 알아챈 재형은 “몰래카메라는 불법이다. 지워달라”고 말했다. 다연은 “지우는 건 안된다”고 버텼고, 두 사람의 만남은 극에 재미를 불어넣었다.

재형은 다연이 찍은 영상을 살피다 자신의 뒤에서 한 남성이 누군가를 때리는 모습을 발견했다. 그는 “이걸 찍으려고 했는데 내가 걸린 것이냐”고 물었다. 다연은 “그렇다”며 위기를 모면했다.

이후 영상을 보내달라는 재형의 요청으로 다연은 그의 휴대전화 번호까지 알았다. 다연은 쾌재를 부르며 환하게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