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앤디, 토마스 맥도넬과 첫만남…영어실력 공개 ‘능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서울메이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서울메이트’ 방송화면 캡처

그룹 신화 앤디의 ‘영어 실력’이 공개됐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서울메이트’를 통해서다.

앤디는 ‘서울메이트’의 새로운 호스트로 합류했다. 그의 집에 방문한 외국인은 미국 영화배우 토마스 맥도넬이었다. 평소 한글 사랑으로 유명한 토마스는 한국도 자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토마스가 한국에 도착했을 때 집에서 손님을 기다리는 앤디는 연신 청소를 하며 영어 연습을 했다.

토마스와 그의 친구 DJ 알렉스 프랭클은 앤디와 처음 만나 인사를 나눴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토마스는 “앤디는 매우 조용하고 공손했다”고 회상했다. 앤디는 어색한 미소를 지으면서도 영어를 자유롭게 사용하며 김숙, 김준호 등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앤디는 앞서 “영어를 쓰지 않은지 20년 됐다”며 쑥스러워했지만 토마스 멕도넬과의 의사소통은 자유로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