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묵언수행’ 조세호, 말 없으니까 좋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말이 없으니까 좋은데요?” 방송인 유재석이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묵언수행 중인 조세호에게 한 말이다.

‘무한도전’은 ‘보고싶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 친구이자 방송인 남창희의 소원 풀이를 위해 절을 찾은 조세호의 모습을 보여줬다. 남창희는 “조세호가 템플스테이를 하면서 묵언수행을 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절을 방문한 조세호는 스님과의 첫 만남 이후 입을 다물었다.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스님과 똑같은 하루를 보냈다.

특히 조세호는 한 스님과 연꽃 등을 만들면서 제대로 질문을 못해서 답답해했다. 하지만 이내 다채로운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큰 깨달음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