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김제동 본가行…명절 분위기 ‘화기애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김제동의 본가를 방문해 그의 어머니를 찾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공개됐다.

‘무한도전’은 ‘보고 싶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졌다. 멤버들은 자신의 친구가 말한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나섰다. 유재석의 미션은 대구에 있는 김제동의 어머니를 찾아가는 것과 돌아가신 아버지 산소에 인사를 드리는 것이었다.

김제동 어머니는 유재석의 방문에 깜짝 놀랐다. 어머니는 “아들과 친한 유재석을 가족처럼 생각하며 기도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방송을 하지 않아서 속상하다. 결혼은 어째서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워했다.

유재석은 연신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제동의 둘째와 셋째 누나, 사위, 조카, 외숙모 까지 방문해 따뜻한 웃음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