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스트레이트’, 기름보다 물이 많은 하베스트·론스타 주범 모피아 실상 밝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MBC 탐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하베스트와 모피아를 파헤친다. 오는 25일 방송에서는 MB정부 자원외교의 핵심인 캐나다 유전 하베스트의 실상에 대해 파헤친다.

석유공사가 2009년 4조5천억 원에 매입한 캐나다 유전 하베스트에서 나오는건 석유 2%에 물이 98%다. 배럴당 60달러 선인 현재 국제 원유가로는 경제성이 완전히 없어진 상태. 2009년 구입 당시에도 하베스트 유전은 대부분이 ‘노후 광구’였다고 한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석유공사가 하베스트를 매입할 당시 주간사는 메릴린치다. 메릴린치는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석유공사에 낸 하베스트 평가보고서에 하베스트의 유전의 경제성이 없다는 사실을 숨겼다”면서 “메릴린치에는 ‘MB 집사’인 김백준의 아들 김형찬 씨가 있었다. 게다가 하베스트 매입은 청와대에서 직접 챙긴 프로젝트였다는 사실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스트레이트’가 파헤칠 두 번째 주제는 론스타 사태의 주역 모피아다. 외환은행을 사고팔아 4조7천억 원의 이익을 챙겨 간 사모펀드 론스타는 한국 정부를 상대로 5조원을 더 내놓으라는 소송을 국제중재재판정에 냈다. 한국 정부가 자신들을 괴롭혀 손해를 봤다는 논리다. 론스타는 금산분리 정책에 따라 처음부터 은행을 소유할 수 없었던 산업자본이었다. 외환은행을 인수한 뒤 금산분리법이 엄격히 시행되는 미국에서 론스타는 외환은행 지점 5개의 문을 닫았고 대신 론스타가 미국에 3개의 대부업체를 세웠다. .

문제는 이 모두가 재경부 등 한국 정부 관료들, 이른바 모피아와 정책적 협의를 거쳐 진행된 것이라는 사실이다. ‘스트레이트’는 거액의 국부 유출에 책임을 져야 할 모피아들이 어떻게 승승장구했는지 고발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