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우효광, 2세 출산 위해 ‘너는 내 운명’ 하차..잠시만 안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오는 26일 오후 방송에서 배우 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마지막 이야기를 공개한다.

‘너는 내 운명’의 첫 회부터 지금까지 호흡을 맞춘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떠난다. 임신 7개월에 접어든 추자현의 건강한 출산을 위해서다.

두 사람은 지금까지 ‘너는 내 운명’과 보낸 9개월의 추억을 되짚는다. 곧 세상에 나올 2세 바다에게도 편지를 띄우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한다.

특히 우효광이 스튜디오에도 출연해 이목을 끌 전망이다. 작별 인사를 위해 깜짝 등장한다.

‘너는 내 운명’ 제작진은 “과거 우효광이 녹화장을 찾은 모습이 잠시 나온 적은 있지만, 자리까지 함께하는 것은 처음이다. 추자현과 자란히 앉아서 다양한 이야기를 할 예정”이라며 “특유의 넉살로 MC 김구라도 웃게 했다”고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