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김민종, 산악회 대장 변신..의외의 반전 매력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E채널

사진제공=E채널

가수 겸 배우 김민종이 의외의 모습으로 이목을 끌 예정이다. 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E채널 ‘산으로 가는 예능-정상회담'(이하 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김민종은 ‘정상회담’ 멤버 중 유일한 등산 마니아다. 겉모습부터 흐르는 고수의 자태로 산악회 대장이 된다. 김보성, 그룹 AOA 지민의 ‘멘토’ 역할까지 수행하며 ‘엄마새 민종’이라는 별명도 얻었다고 한다.

‘정상회담’ 제작진은 “김민종은 대장으로 덕유산 등반 중 여러 차례 고비를 맞은 팀을 묵묵히 챙겼다. 김보성, 조우종은 예상보다 길어지는 산행에 해는 지고 체력이 바닥났고, 김보성은 발목 통증까지 호소했다”고 예고했다.

예능 최초로 등산을 소재로한 ‘정상회담’은 김민종을 필두로 노홍철, 김보성, 조우종, 지민 등 개성 넘치는 멤버들의 활약을 담아낼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