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작품”…’미스티’ 김남주·지진희·전혜진·임태경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미스티' 출연자들 /  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미스티’ 출연자들 / 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가 24일 종영을 앞두고 배우들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극의 중심을 잡은 김남주는 “잊지 못할 작품”이라고 했다.

극중 고혜란 역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은 김남주는 “사랑해주신 덕분에 힘이 났다. 인생에서 잊지 못할 작품”이라며 “고혜란으로 살았던 지난 5개월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3일 방송 말미 케빈 리(고준)를 죽인 진범이라고 시인하며 이목을 끈 강태욱 역의 지진희. 그는 “‘미스티’라는 멋진 작품을 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했다. 서로 배려하고 집중하는 촬영 현장도 감동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서은주를 연기한 전혜진은 “모든 스태프들이 고생했다. 벌써 보고 싶다”며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미스티’를 통해 드라마에 처음 도전한 임태경은 첫사랑 혜란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것도 두려울 것이 없는 하명우를 완성했다. 그는 “모든 제작진이 고생했고, 특히 추운 날 애써준 보조 출연자들에게도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케빈 리로 분한 고준은 “관심과 성원에 행복하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혜란과 대립각을 세우다 정의 구현 앞에서 연대하며 통쾌함을 선사한 한지원 역의 진기주는 “잊지 못할 작품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