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이효리·윤아, 단둘이 첫 바다 외출..”고마워·미안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에서 이효리, 윤아가 둘만의 시간을 가지며 더 가까워진다. 오는 25일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상순이 출장을 간 뒤 숙소로 퇴근하는 대신 민박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기로 한 윤아. 몸이 좋지 않은 이효리를 대신해 손님들을 챙기며 든든한 직원의 모습을 보여줬다.

윤아는 손님들이 모두 잠든 밤이 돼서야 작업실로 돌아왔고, 그때까지 윤아를 기다리던 이효리는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잠자리에 누운 두 사람은 평소에는 하지 못했던 깊은 이야기들을 꺼내놓기 시작했다. 이어 이효리는 윤아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곡이 있다며 음악을 추천해줬고, 노래를 조용히 감상하던 윤아는 가사가 너무 예쁘다며 깊게 공감했다.

열심히 일해 준 윤아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이효리는 바다 산책을 제안했고, 윤아는 설렘 가득한 목소리로 좋다고 답했다.

다음날 바다를 찾은 윤아는 비현실적인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고 이효리는 그 모습을 흐뭇한 미소로 바라보았다. 아름다운 제주의 풍경과 두 사람은 깊은 교류를 나누며 한층 더 가까워졌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