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전혜진, “세상 모두가 혜란이 용서해도 난 안 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에서 전혜진이 김남주를 용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미스티’에서 서은주(전혜진)는 “세상 모두가 혜란이(김남주)를 용서해도 난 용서 안 해”라고 밝혔다.

서은주는 1인 피켓 시위를 했다. 그를 찾아온 하명우(임태경)에게 서은주는 “세상 모두가 혜란이한테 속아도 나는 안 속아”라고 말했다.

이에 하명우는 “혜란이는 아무 것도 잘못한 거 없어. 언제나 혜란이를 오해하는 사람들이 일을 크게 만드는 거지”라고 설명했다.

서은주는 “이 바보 같은 놈. 혜란이한테 이용 당한 줄도 모르고, 혜란이 때문에 지 청춘 쓰레기 만들어 놓고 아직도 미련이 남았니? 정신 차려 이 등신아”라며 쏘아붙였다.

그러나 하명우는 그만하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