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끼또, ‘윤식당2’ 직원들이 대접받은 연유 커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캡처

tvN ‘윤식당2’ 직원들이 동네 주민들에게 바라끼또를 대접받았다.

23일 방송된 ‘윤식당2’에서는 가라치코 마을 주민들이 윤식당 2호점의 직원들에게 역으로 바라끼또를 만들어 줬다.

바라끼또는 연유 커피의 형태로 연유를 잔에 가득 붓고 술, 우유, 에스프레소 넣어 완성한 일종의 커피 술이다.

이서진이 먼저 서비스로 주민들에게 소주를 대접했고 이에 주민들은 직접 집에서 바라끼또 재료들을 가져와 윤식당 2호점의 바에서 즉석으로 바라끼또를 만들어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