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김승수, 발칙한 발언 “주방에서 요리하는 여자, 대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방송화면 캡처

MBC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에서 김승수가 주방에서 요리하는 차정원을 보고 “대견하다”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에서다.

차정원은 김승수를 위해 김승수의 주방에서 요리를 했다. 앉아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김승수는 “퇴근해서 와이프가 주방에서 된장찌개를 보글보글 끓이고 있는 전형적인 모습 같다””거의 종갓집 맏며느리 포스다”라며 감탄했다.

그는 자신의 핸드폰으로 차정원을 촬영하다가 차정원이 이를 발견하자 “내 주방에서 일하고 있는 여자의 모습”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두 시간 반 가까운 시간이 소요된 요리를 마친 차정원은 식탁에 앉아 “세 시간 안 걸렸다”며 안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