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S 김경록 “과거 컬링 선수였다…계속 했다면 올림픽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그룹 V.O.S의 김경록이 과거 컬링 선수로 활약한 사실을 공개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의 ‘교과서 속 불후의 명곡을 노래하다’ 편에서 MC신동엽은 “하마터면 이 분을 올림픽에서 만나볼 뻔 했다”며 V.O.S를 소개했다.

이에 김경록은 “과거 대전 최초의 컬링 선수였다. 계속 컬링을 했다면 아마 올림픽까지 출전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컬링 스톤을 던지는 자세를 취해보였고 같은 멤버 박지헌과 최현준이 김경록을 도와 빙판을 닦는 시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V.O.S는 송창식의 <우리는>을 선곡해 데뷔부터 해체와 재결합의 시간을 거치며 더욱 깊어진 하모니를 선보였다.

‘불후의 명곡’은 오는 24일 오후 6시 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