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 ‘카카오M’ 사명 공식 변경…이제욱 신임 대표이사 선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카카오M 이제욱 대표이사 / 사진제공=카카오M

카카오M 이제욱 대표이사 / 사진제공=카카오M

[카카오 M] 카카오 엠 시그니처로고

종합콘텐츠기업 로엔엔터테인먼트가 23일 서울 삼성동 사옥에서 제36기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의결을 통해 사명을 ‘카카오 M(Kakao M)’으로 공식 변경하고, 이제욱 내정자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승인했다. 이와 더불어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도 공개했다.

‘카카오 M’은 주요 사업영역인 총 3부문 CIC(Company In Company)의 정체성이 함축돼 있다. 신규 CI는 Music, Melon, Media 사업 영역의 첫 알파벳 ‘M’을 대표 심볼로 삼아, 사업 본질과 진화의 방향성을 표현했다. 역동적 움직임(Movement) 형태의 ‘M’은 ‘새로운 즐거움을 솔직하고 자신감 있게 전달’한다는 WIPE VIVID, RAW BOLD, WAVE BEAT 의지를 나타낸다. 또 기존 자산의 헤리티지 및 콘텐츠 비즈니스에 대한 열정, 자부심을 계승해 기존과 동일한 레드 컬러를 사용했다.

또 대표이사로 선임된 이제욱 대표는 SK주식회사, SK M&C, 로엔 전략기획실장을 거쳐 멜론을 명실상부 국내 대표 음악플랫폼으로 가파르게 성장시킨 플랫폼 산업 전문가이다.

이로써 카카오 M은 K-Culture 리딩기업으로 발전속도를 높이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으며 모회사인 카카오와 더욱 강화된 시너지를 통해 4차산업시대에도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 M 이제욱 대표이사는 “체계적인 시스템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신규 비즈니스와 서비스 확대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동시에 카카오와 협력을 확대해 첨단 IoT기술을 접목한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이는 K-Cultrue 대표 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