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김진수 “‘짠돌이’ 김생민에게 명품구두 선물 받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동치미' 김진수/ 사진제공=MBN

‘동치미’ 김진수/ 사진제공=MBN

방송인 김진수가 ‘짠돌이’ 김생민에게 명품구두를 선물 받은 일화를 전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여보, 그렇게 공짜가 좋아?’라는 주제로 방송인 루미코, 배우 금보라, 이창훈, 코미디언 정범균 등이 출연해 가족과 친구 사이에서 일어나는 공짜에 얽힌 일화를 전한다.

김진수는 “주변에 이휘재, 송은이, 김생민 등 지금도 열심히 활동하는 서울예전 동기들이 많다. 어려운 시절부터 함께 고생했기 때문에 각자 방송을 하고, 돈을 벌기 시작하면서 돌아가며 술을 사곤 했다. 그런데 딱 한 명, 생민이만 지갑을 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짠돌이인 걸 알면서도 한 번씩 섭섭함이 몰려왔다. 가끔 ‘생민아 술 한 번 사’라고 하면 그냥 웃고 넘어가더라. 자연스럽게 계산을 넘기는 모습에 너무하다 싶다고 느끼던 어느 날, 생민이가 상자 하나를 쓱 내밀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생민이가 ‘형이 술을 사라고 할 때마다 몇 만 원어치 술을 샀다고 생각하고 돈을 모았어요. 선물이에요’라고 말하며 명품 구두를 선물로 줬다. 내 생에 첫 명품 구두를 짠돌이 생민이에게 받았다. 너무 감동적이었다”고 훈훈한 일화를 전했다.

김진수는 “생민이가 선물을 주면서 ‘사실 형한테 술을 사드리고 싶었는데 감동과 돈의 소중함을 더 알려주고 싶었어요’라고 했다. 어쨌든 생민이가 잘되고 있어서 너무 보기 좋다”고 말했다.

방송은 24일 오후 11시.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