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밤’ 장동건 “류승룡과 연기…이런 게 ‘케미’구나 실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7년의 밤'에서 오영제 역을 맡은 배우 장동건./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7년의 밤’에서 오영제 역을 맡은 배우 장동건./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장동건이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에서 함께 출연한 류승룡과의 호흡이 좋아 극중 캐릭터에 잘 몰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장동건은 23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7년의 밤’ 인터뷰를 통해 “류승룡 씨랑 연기하면서 ‘이런 게 케미라는 거구나’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장동건은 “배우와 배우가 개인적으로 친하다고 해서 케미가 사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감독님의 부탁으로 (류)승룡 씨랑 친하게 지낸 건 아니지만 연기를 하면 ‘잘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승룡 씨가 편하게 해준 부분들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둘이 맞붙는 장면에서는 내가 주로 가해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성격이 소심해서 역할의 감정대로 잘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주저하는 모습을 보일 때면 승룡 씨가 괜찮으니까 ‘더 하라’고 얘기했다. 편하게 촬영했다”며 미소 지었다.

장동건은 “기억에 남는 건 제가 승룡 씨를 납치하는 장면이었는데 (류승룡 표정이) 정말 겁에 질려 있었다. 그 표정을 보자 내 안에서 뭔가 확 올라왔다”면서 “‘나 오영제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감정에 녹아들 수 있었다”고 남달랐던 호흡을 자랑했다.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소설가 정유정이 쓴 같은 제목의 소설이 원작이다. 영화에서 장동건은 ‘세령마을’ 일대를 장악한 대지주 오영제 역을 맡아 열연했다.

‘7년의 밤’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