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송새벽, 츤데레 매력 ‘폭발’…현실적인 형제愛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의 아저씨' 송새벽/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나의 아저씨’ 송새벽/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송새벽이 공감을 주는 연기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기훈(송새벽 분)은 의리 있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했다.

극 중 기훈은 큰돈을 잃어버렸다는 작은형 동훈(이선균 분)의 전화를 받자마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그는 공황상태인 작은형을 대신해 독이 바짝 올라 돈의 행방에 몰두했다.

눈치 없는 큰형 때문에 작은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돈을 찾았다는 소식을 듣고는 안도의 한숨과 동시에 참았던 욕을 내뱉었다.

송새벽은 삼형제의 중심에서 현실적인 형제애를 보여주며 ‘케미’를 이끌고 있다. 티격태격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누구보다 형들을 걱정하고 조언하며 살뜰히 챙긴다.

덕분에 답답한 일이 많은 형들에게 큰 힘이 된다. ‘츤데레’ 매력에서 풍겨져 나오는 따뜻한 심성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기는 말할 것도 없다. 익살스럽고 천연덕스러운 표정에는 인간미가 엿보여 캐릭터의 매력은 배가 됐다. 그의 진가와 내공이 빛을 발했다.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