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 “MBC의 아들? 지분 없어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잣집 아들' 김지훈 스틸 /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부잣집 아들’ 김지훈 스틸 /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배우 김지훈이 전작인 MBC ‘도둑놈 도둑님’과 정반대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제작발표회에서다.

김지훈은 “‘도둑놈 도둑님’에서는 고아로 자라 아픔이 많은 인물을 연기했다. 그땐 협찬 받은 옷도 너무 새거라 의상팀이 가진 오래된 옷을 입고 연기했었다”고 말했다.

김지훈은 이어 “지금은 정반대다. 부잣집 아들에 철도 없다. 이런 모습을 위해 머리색도 밝게 바꾸고 최신 유행 패션도 섭렵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훈은 전작에 이어 다시 MBC 드라마에 복귀하며 ‘MBC의 아들’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방송사를 고려하며 작품을 선택하진 않았다. 내가 잘할 수 있는 걸 고민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MBC 작품을 연이어 하는 건 우연이다. 난 지분이 없다”라고 재치 있게 말했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나선 부잣집 아들 이광재와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의 이야기를 그린 가족 드라마다. 오는 25일 오후 8시 45분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