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드라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잣집 아들' 김지훈 스틸 /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부잣집 아들’ 김지훈 스틸 /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배우 김지훈이 “오랜만에 전 세대가 함께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나왔다”라고 자신했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제작발표회에서다.

김지훈은 “지금 주말 드라마에 대한 편견에 있다. 막장 요소가 있다던지 진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김지훈은 “내가 어릴 때 보고 자랐던 주말 드라마는 가족끼리 저녁 식사 후 함께 볼 수 있는 작품이었다. ‘부잣집 아들’에는 사람 사는 이야기가 따뜻하게 그려진다. 인물이 우리 주변에 살고 있는 가족과 이웃을 대변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랜만에 전 세대가 함께 볼 수 있는 드라마다. 일주일의 피로를 씻어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나 역시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나선 부잣집 아들 이광재와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의 이야기를 그린 가족 드라마다. 오는 25일 오후 8시 45분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