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최강희, ‘고시촌 브레인’의 존재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 '추리의 여왕2' 영상 캡처

사진=KBS ‘추리의 여왕2’ 영상 캡처

배우 최강희가 KBS2 ‘추리의 여왕2’에서 ‘믿고 보는 최강희’를 만들어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에서는 새로운 사건을 맡아 한층 더 똑부러진 최강희가 등장했다. 극 중 최강희는 이혼 후 경찰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 노량동 고시촌으로 들어가는 인물 유설옥을 연기한다. 이런 유설옥의 집념과 합리적인 캐릭터가 주목받고 있는 것.

지난 8회에서는 유설옥이 노량동 다음으로 선택한 기숙학원에서 연쇄 살인 사건이 발생해 시험 준비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낯선 곳에 도착한 설렘과 함께 불안한 인물의 심리가 현실적으로 표현됐다.

지진과 산사태로 외부와의 연락이 불가능해진 공간에서 유설옥의 존재는 학생들에게 큰 힘이 됐다. 특히 유설옥은 겁에 질린 사람들 사이에서 용감하게 뛰어나가 시체를 만지려는 사감의 행동을 재빨리 저지했다. “손대지 말아요, 경찰이 오기 전까지”라며 유설옥은 사건 해결을 향하는 진취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후 하완승(권상우)과 함께 한 수사 과정에선 유설옥의 생활 추리력이 빛을 발했다. 그녀는 한 학생이 시체로 발견되자 직원에게 “피해자는 어떤 사람이었냐, 연애 사건이라면 또 어떤 사건을 말하는 거냐”며 일일이 체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렇듯 학원에 입소한 뒤로도 사람들 간의 대화, 주변의 상황 등을 허투루 넘기지 않고 새겨둔 설옥의 꼼꼼한 습관으로 수사는 급물살을 탔다. 이에 안경과 학원 단체복을 착장하고 나타나 싸우고 개척하는 합리적인 여성 유설옥을 만들어나가는 최강희의 연기가 호평 받았다.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KBS2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