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신사옥에 아티스트 버스킹 공연장 마련…첫 아티스트 투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지니뮤직

/ 사진제공=지니뮤직

지니뮤직이 아티스트 버스킹 공연장을 마련했다.

지니뮤직은 “신사옥에 영상 시설을 갖춘 아티스트 버스킹 공연장을 공개했으며 첫 번째 초대 손님은 투빅”이라고 23일 공개했다.

투빅은 매월 신곡을 발표하는 프로젝트 앨범을 선보이고 있으며 최근 3월 신보 앨범 <#ToYou>를 출시했다. 투빅은 이번 새 앨범 타이틀 곡 <#ToYou> 외 다수의 곡을 라이브로 들려주며 팬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날 버스킹 공연 영상은 투빅의 앨범 발매와 함께 페이스북 지니, 모임 등 SNS에도 공개될 예정이다.

투빅은 “앨범 출시 전 팬들과 가까운 곳에서 호흡하며 버스킹을 열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지니뮤직은 지난해부터 신촌에 ‘지니뮤직스트리트’를 조성해 야외 버스킹 공연을 활성화 하는 데 기여해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