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위의 하이에나’ 비투비 임현식, 안무연습부터 숙소까지 ‘리얼 일상’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비투비 임현식이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 처음 등장한다.

오늘(23일) 방송될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는 실력파 아이돌그룹 비투비(BTOB)의 안무연습부터 숙소 침실까지 리얼한 일상이 공개된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들 속에는 비투비의 열띤 연습 현장이 담겼다. 일곱 멤버가 동선 하나까지 철저하게 맞추는 진지한 칼군무부터 팬들이 궁금해하는 꾸밈없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인기 아이돌그룹이라는 이미지에 가려져왔던 음악적인 실력도 제대로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주 연속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한 ‘그리워하다’를 작사, 작곡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 실력을 입증했던 임현식이 어떤 새로운 노래로 팬심을 사로잡을 것인지 벌써부터 음악팬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는 상황.

가운 차림으로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잠을 깨는가 하면 기타를 꺼내 음을 맞춰보는 사진에서는 임현식의 남다른 음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이 묻어난다. 또 사진 속 임현식이 연주하는 피아노는 80년대 일렉트릭 피아노(EP)와 상표와 태그도 채 떼지 않고 애지중지한 화이트 기타는 최근 미국에서 어렵게 구한 컬렉터 상품으로 알려졌다.

임현식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뭔가 빈티지한 느낌을 내면서 살고 싶었다. 옷도 좋아하지만 패션 쪽에 욕심을 버리고 차라리 좀 더 음악적인 분야에 돈을 쓰는게 좋다”며 못말리는 빈티지 악기 덕후임을 고백하기도 했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오늘(23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