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간 김준호’, 게임 대회 진행…문규박 ‘영광의 1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얼간 김준호'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얼간 김준호’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김준호가 ‘얼간 김준호’ 이름을 내건 게임 대회를 개최했다.

지난 21일 열린 ‘얼간 김준호’배 배틀그라운드 듀오 대회에서 개그맨 문규박과 맥크리마스터(인터넷 방송 스트리머)가 1등을 거머쥐며 영광의 자리를 차지했다.

‘얼간 김준호’는 어떤 것이든지 해보고 싶었던 일에 도전하는 신개념 4차 산업혁명 개그 채널이다. ‘월간 윤종신’을 잇는 야심찬 프로젝트로 손꼽힌다. 매번 톡톡 튀고 기발한 아이디어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최근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배틀그라운드 게임 대회를 주최했다.

대회에는 김준호를 포함한 개그맨 39명과 배우와 방송인, BJ, 및 스트리머 39명이 참여했다. 총 3라운드로 이어진 이날 게임에서 주최자 김준호는 1라운드 도중 바다에 뛰어드는 풍경을 연출, 게임에서마저도 명불허전 ‘뼈그맨’의 명성을 뽐냈다.

이어 3라운드에서는 꼴찌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안고 “제 실력을 증명하러 대회 열었는데 망했다”며 격노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무엇보다 이번 대회의 최대 수혜자는 문규박. 파트너의 활약 덕에 1등 영예를 안으며 200만원 상당의 상금과 게이밍 전용 의자를 받게 됐다.

문규박은 “이렇게 좋은 콘텐츠 대회를 만들어준 김준호 선배에게 정말 감사하다. 운 좋게 맥크리마스터님과 같은 편이 되어서 우승까지 오게 됐는데 정말 고맙다. 개그맨 선후배들과 함께해서 더욱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 “상금은 5:5로 나누기로 했다. 이 돈으로 회식을 하겠다”고 말했다.

‘얼간 김준호’는 매달 획기적인 아이디어로 많은 대중들과 소통하는 동시에 즐거움을 선사, 김준호를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얼간 김준호’는 유튜브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