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이다해, 연이은 악재로 이중생활 ‘최대 위기’ 봉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착한마녀전'

사진=SBS ‘착한마녀전’

SBS 주말 특별기획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 연출 오세강)의 이다해가 쌍둥이 동생을 대신한 이중생활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한다.

오는 24일 방송될 ‘착한마녀전’ 13-16회에는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악인들의 무차별 공격으로 사면초가에 빠지는 차선희(이다해)의 험난한 이중생활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차선희는 갑작스러운 건강검진 요청으로 난감한 처지에 놓이는가 하면, 인사위원회로부터 회부돼 파면 처분을 받을지도 모르다는 충격적인 통보를 받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는 차도희(이다해)를 제치고 동해항공 스마일퀸 자리를 차지하려는 주예빈(신혜정)과 지난주 화려한 컴백에 성공한 동해항공 전무 오태리(윤세아)가 각각 개입해 벌어진 사건들이다. 두 악녀는 차츰 악랄한 본성을 드러내며 차선희를 궁지로 몰아넣을 예정이다.

차선희를 사이에 두고 오태양(안우연)과 미묘한 신경전 중인 송우진(류수영)은 오태리의 횡포로 항공사 퇴출 위기에 놓인 차선희에게 먼저 손을 내밀며 차송(차선희+송우진) 커플의 로맨스 전개에 불을 붙인다. 그는 추락 직전인 차선희에게 동해항공의 저비행항공사인 ‘원에어’ 크루로 함께 일해줄 것을 제안해 오태리의 표적이 된 그녀의 흑기사 역할을 자처하게 된다.

‘착한마녀전’은 오는 24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