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윤상현, 눈빛이 다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손 꼭 잡고' 방송 화면 캡처

‘손 꼭 잡고’ 방송 화면 캡처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의 윤상현이 믿었던 아내의 충격 고백과 돌연 나타난 첫사랑의 선전포고에 혼란에 빠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3, 4회에서는 아내 남현주(한혜진)를 향한 김도영(윤상현)의 마음에 오해가 싹트기 시작했다. 더욱이 첫사랑 신다혜(유인영)의 위태로운 유혹까지 시작돼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도영은 다혜를 찾아가 JQ 신축 설계를 맡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무실에 복귀한 도영은 먼저 계약을 파기할 시 물어야 하는 막대한 손해 배상을 계약서에서 확인했다. JQ 설계는 미끼일 뿐 다혜의 손 안에 들어가 빠져나올 수 없게 된 것. 이에 도영은 혼란에 휩싸이며 분노를 폭발시켰다.

하지만 도영은 마음 한 켠 신경 쓰고 있을 현주를 위해 설계를 포기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이를 현주에게 전하자 현주는 일부러 모진 말을 쏟아 내며 도영에게 다혜와 일할 것을 밀어 붙였다. 결국 도영은 고심 끝에 다혜와 다시 일 하기로 결정했다.

도영을 향한 다혜의 유혹이 시작됐다. 두 사람은 추억이 담긴 재래시장을 찾았다. 도영은 다혜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물었지만 다혜는 자신이 좋아했던 젊은 시절의 도영의 모습에 대해 이야기할 뿐이었다. 이어 다혜가 음식물을 뒤집어 쓰는 봉변을 당해 두 사람은 어쩔 수 없이 호텔을 찾았다.

호텔에서 다혜의 유혹은 한층 더 아찔해졌다. 다혜가 샤워 중 도영에게 가운을 갖다 달라고 하는 것은 물론, 늘씬한 각선미를 드러내며 도영을 자극한 것. 도영은 다혜에게 “우리가 다시 만난 건 비즈니스 일 뿐이다”며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다혜는 자신을 버리고 승승장구한 도영의 비참한 모습이 보고 싶다며 그를 찾아온 진짜 이유를 밝혔다.

이에 도영은 “네 앞에 무릎 꿇고 비는 한이 있어도 네가 준 선물 난 포기하지 않을 거다. 어떤 수모를 당해도 내 아내와 딸을 위해 성공할 거다”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엔딩에서는 현주가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라며 도영에게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변치 않을 거라 믿었던 아내와의 관계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함과 동시에 첫사랑의 선전포고까지, 향후 도영이 현주와 다혜 사이에서 겪을 감정 변화에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윤상현은 혼란과 분노를 느끼는 장면에서는 좌절 어린 눈빛과 떨림으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절절한 감정을 눈빛만으로도 실감나게 담아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