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나르샤, 브아걸 멤버들과 방여사네 급습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SBS ‘백년손님’에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 멤버들이 등장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백년손님’에서는 새로 이사한 방원자 여사(이하 방여사)의 집들이를 위해 브라운 아이드 걸스 멤버들이 방문한다.

앞서 사위 황태경(이하 황서방)과 방여사는 이사한 집 새 단장에 나섰다. 63년만에 ‘내 집 장만’에 성공한 방여사는 즐거운 마음으로 황서방과 집안을 청소한다. 두 사람이 청소에 한창 몰입하고 있을 때 방여사는 딸 나르샤로부터 전화를 받는다.

나르샤는 “이사도 했는데 집들이를 해야하지 않겠느냐”며 “엄마를 꼭 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갑작스러운 방문을 예고한다. 예정에 없던 집들이를 하게 된 방여사와 황서방은 집에 있는 재료만으로 손님맞이 준비를 한다.

이때 방여사 집들이에 등장한 사람들은 바로 브라운 아이드 걸스 멤버 제아와 미료였다. ‘쎈 언니’들의 등장으로 깜짝 놀란 황서방과 방여사가 무사히 집들이를 마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백년손님’에서는 폴 포츠의 ‘깜짝 미니콘서트’도 담긴다. 오는 24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