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면x하연수 ‘리치맨’, 첫 대본 리딩 공개…’찰떡 호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리치맨' 대본 리딩 현장 / 사진제공=iHQ

‘리치맨’ 대본 리딩 현장 / 사진제공=iHQ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새 수목드라마 ‘리치맨’이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리치맨’은 2012년 후지TV에서 방영된 일본의 인기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안면인식장애로 사랑하는 여자의 얼굴을 못 알아보는 천재 사업가 유찬(김준면)과 알파고 기억력을 지닌 취준생 보라(하연수)의 로맨스를 담는다.

대본 리딩 현장에는 ‘리치맨’의 수장 민두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준면(이유찬 역), 하연수(김보라 역), 오창석(민태주 역), 김예원(민태라 역), 윤다영(박민지 역), 김민지(김분홍 역), 이재진(강찬수 역), 최지나(정영숙 역) 등이 한 자리에 모였다.

민 감독은 “모든 분들이 더 즐겁고 유쾌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사기를 북돋워 화기애애함을 더했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김준면은 극 중 IT기업 넥스트인의 CEO 유찬 역을 맡아 까칠한 대표님으로 변신, 쫀쫀한 대사 소화력과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치며 극을 이끌었다. 하연수는 긍정 에너지로 가득한 취업 준비생 보라에 빙의해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과 환상적인 시너지를 발휘해 현장에 웃음꽃을 피워냈다. 특히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핑퐁처럼 대사를 주고받으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넥스트인의 부대표이자 부드럽고 젠틀한 완벽남 민태주를 연기한 오창석은 탄탄한 내공으로 단숨에 몰입도를 배가했다. 김예원은 민태주의 동생이자 큐레이터 민태라로 분해 차진 연기를 펼쳐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윤다영, 김민지, 이재진, 최지나 등 극을 한층 풍성한 재미로 채워줄 배우들이 총출동해 활력을 불어넣었다.

김준면은 “좋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즐겁고 영광으로 생각한다. 봄에 찾아가는 만큼 밝고 통통 튀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각오를 밝혔다.

‘리치맨’은 오는 5월 9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함께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