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김강우가 그리는 매력 만점 남주 ‘오작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에서 김강우가 ‘1가정 1오작두 보급’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과연 그가 안방극장을 뜨겁게 열광시키는 이유는 무엇일까.

◆ 순도 100%! 보기만 해도 치유되는 진정한 순수남
자연인 오작두(김강우)의 등장은 그야말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세속적 가치와 상관없이 소박한 삶 속에서 행복을 찾는 그의 건강한 가치관은 경쟁 시대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휴식을 선물하고 있다. 또 이해득실이 아닌 ‘사람’을 믿는 선한 마음씨는 불신시대에 힐링을 전파 중이다.

◆ 설렘의 정석! 무심한 듯 따뜻한 츤데레
계약 부부 관계인 한승주(유이)와 티격태격하다가도 그를 배려하는 행동들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높은 찬장의 물건을 대신 꺼내주는 사소한 것부터 묵묵히 눈물을 닦아주는 오작두표 위로까지. 서투르지만 진심을 표현하는 장면들은 차근차근 로맨스 서사를 쌓아가며 설렘 지수를 배가하고 있다.

◆ 날 지켜줄 남자다움은 필수! 카리스마 액션도 문제없다
오작두는 손을 다치고 차에 부딪히면서도 한승주를 위협하는 범인을 추격하며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순박한 미소를 짓던 그가 거친 눈빛과 액션으로 또 다른 면모를 발견케 한 것. 특히 극 중 드러난 탄탄한 근육질 몸매 역시 탄성을 자아내며 여심을 매료시켰다.

◆ 김강우의 미(美)친 연기력으로 완성된 인생 남주 ‘오작두’
이토록 매력적인 오작두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었던 일등 공신은 바로 김강우(오작두)의 파격 연기 변신이다. 헤어스타일과 패션, 걸음걸이와 친근한 사투리까지. 180도 달라진 모습은 물론 가야금을 대할 때 변하는 진중한 눈빛은 자연인 오작두가 아닌 최고 악기장의 후계자 오혁의 포스를 보여줬다. 그는 캐릭터의 디테일한 변화를 놓치지 않는 탁월한 연기 내공과 완벽한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김강우표 오작두를 선보이고 있다.

이처럼 힐링남 ‘오작두’는 믿고 보는 배우 김강우의 명품 연기로 완성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는 24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