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팅 콜’, 오늘(23)일 첫 방송… 실력파 참가자들 ‘대거 등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뮤직 '캐스팅 콜'

사진=MBC 뮤직 ‘캐스팅 콜’

숨은 실력자들이 대거 등장한 뮤지컬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 MBC 뮤직 ‘캐스팅 콜’이 베일을 벗는다.

‘캐스팅 콜’은 오는 5월 18일 막이 오를 대형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주연 스칼렛 오하라와 레트 버틀러를 찾는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200여 명이 ‘캐스팅 콜’에 지원한 가운데 살아남은 600여 명의 지원자가 1차 공개 오디션에 참석했다. 서류심사를 통과한 지원자들은 다음 라운드 진출을 위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1차 공개 오디션에서는 배우, 아이돌, 연습생, 미스코리아, 패션모델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지원자들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대세 걸그룹 구구단 멤버 해빈은 같은 멤버이자 오디션 프로그램 경험자인 세정, 미나, 나영의 특별한 조언과 멤버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으며 출사표를 던졌다. 또한 타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자들도 깜짝 등장해 박진감을 더했다.

더불어 ‘캐스팅 콜’ 심사위원들의 호흡도 남다를 예정이다. 뮤지컬계의 황태자 카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원조 레트 버틀러 신성우,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컬 디바 박해미,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 김호영, 뮤지컬 음악계의 슈퍼스타 김성수 감독이 함께한다.

‘캐스팅 콜’은 23일 오후 9시 30분 MBC드라마넷, MBC뮤직을 통해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어 MBC에브리원에서 같은 날 오후 11시 20분에 재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