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용 아들 승재, 심부름 가다 갑자기 빵 먹방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의 고승재/사진제공=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의 고승재/사진제공=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가수 고지용 아들 승재가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 아빠의 심부름 도중 빵집으로 이탈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슈돌’에서는 승재가 혼자서 두 개의 심부름에 도전하다 갑자기 빵 먹방을 펼친다.

공개된 사진 속 승재는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고 앉아 자기 얼굴만한 빵을 손에 쥔 채 오물오물 먹고 있다. 쪼그리고 앉은 채 입을 크게 벌려 빵을 베어 무는 승재의 모습이 사랑스럽다.

이날 지용 아빠는 승재에게 정육점 심부름을 시켰다. 평소 똑쟁이라고 불릴 만큼 똘똘하고 귀여운 승재는 아빠의 심부름을 잊지 않기 위해 “가브리살, 가브리살”을 중얼중얼하며 길을 가는 등 심부름에 최선을 다했다고 한다.

이어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 발생했다. 심부름 가던 승재가 갑자기 빵집으로 향한 것. 빵집에서 자기 얼굴만큼 큰 빵을 산 승재가 길거리에 자리 잡고 앉아 폭풍 빵 먹방을 시작했다. 승재의 귀여운 넉살 덕분에 모두가 웃음바다가 됐다고 한다.

‘슈돌’은 오는 25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