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X조세호, 절친 김제동·남창희 소원 위해 떠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의 유재석, 조세호가 절친한 김제동, 남창희의 소원 풀이를 위해 떠났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친구들의 소원을 풀어주기 위해 각자 김제동의 어머니를 만나고 템플 스테이를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특집 ‘보고 싶다 친구야!’ 편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의 절친들이 진짜로 보고 싶은 멤버들의 모습들이 공개됐는데 미션 수행자로 당첨자가 된 박명수 외 다른 멤버들도 각각의 친구들이 말한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나섰다고 한다. 이번 주에는 유재석과 조세호의 모습이 먼저 공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재석이 누군가와 전화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재석이 김제동 어머니의 집에 방문하기 위해 대구에 도착해 김제동에게 S.O.S를 청한 것. 갑자기 유재석의 전화를 받은 김제동의 반응은 어땠을지 기대를 더한다.

이어 유재석이 “어머니, 제동이 친구입니다!”라며 깜짝 등장하자 두 손으로 입을 가리며 한껏 놀란 김제동 어머니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처음으로 김제동 어머니 집에 방문한 유재석은 생각지도 못한 상황이 연이어 터져 진땀을 뻘뻘 흘렸다고 전해져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높인다.우산을 쓰고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는 조세호의 모습도 포착됐다. 조세호는 남창희의 소원인 ‘묵언수행’을 하기 위해 강원도 월정사를 찾은 것.

특집 ‘보고 싶다 친구야!’의 심화과정으로 절친 김제동과 남창희의 깜짝 소원 풀이에 나선 유재석과 조세호의 모습은 오는 24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